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2020.03.21.PT-68.브롬톤으로살방을 꿈꾸다
    RIDE 2020. 3. 24. 09:34

     

     

    2020.03.21.토요일.06:30 쌀쌀, 음지에는 살짝 추위, 12시넘어서는 바막 없어도 됨. 18시넘어서는 바막 입어야함

     

     

     

     

    PT-68

     

    경주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출발하여 불국로를 이용하여 토함산을 넘어 감포-호미곶, 포항시내를 가로질러 기계면-영천-아화-건천-경주로 회귀하는 코오스으

     

     

     

    0 출발 ~ CP1 풍력발전기 삼거리

     

     

    06:30분 출발,

    출발시에는 약간 쌀쌀했지만 보문단지를 지나서 약한 오르막이 시작할 때부터는 몸이 더워짐

     

    오늘은 브롬톤으로 출발
    후미등과 가민레이다
    피직 R4 엠티비슈즈, 생각보다 스트랩이 편리하고 잘 잡아준다
    고양이카페

     

    굉장히 오래된 건물 같지만 실상 지은지 얼마 안됨
    석굴암, 감포 가는 갈림길, 처음에는 여기가 CP1인줄 알았다

     

    삼거리에 표지판이 없어서 이거라도 찍어야지 생각함
    표지판 없다고 인증샷 보내기 직전
    요것을 CP1으로 하면 좋겠다는 생각
    혹시나 하고 내려가다보니 보이는 CP1

     

     

     

    CP1 ~ CP2 호미곶

     

    풍력단지를 내려와 양북~감포~양포~구룡포를 지나 호미곶까지 가는 길은 아름답다. 코로나 때문인지 사람들이 구룡포에도 사람들이 적음

     

    드라이브스루 회 판매도 하고 있음

     

    아름답다
    자켓이 두꺼워 너무 더웠다
    어느새 호미곶 상생의 손
    뒤에 사람이 안 보일정도로 사람이 없었다

     

     

     

     

     

    CP2 ~ CP3 기계면 봉계리

     

     

     

    갑자기 변속이 되다 안 되다 하다 안 되어서 개고생 집나오면 고생

     

    일단 편의점에서 삼김2개랑 파워에이드 우유 먹고 출발

     

    가다 포항에서 물회나 회덮밥 먹고 갈려고 했는데

    호미곶 ~ 동해 ~ 오천  가다가 di2 케이블이랑 a정션 만지작 가다가 만지작 어떻게 버텼는데 결국엔 안 됨

    포항 오니 배가 고팠으나 변속이 안 되는게 너무 힘듦

     

    호미곶 편의점에서 사온 구운 달걀을 까먹고, 길에서 쉬다가 남은 거리를 보니 이제 절반정도 온 것 같은데 버스타고 갈까 하다가

     

    기계가서 밥 먹고 시간보고 판단하자는 생각으로 고고

    브롬톤이라서 마을버스 타고 와도 된다는 편한 생각으로 달림

     

     

    CP3, 기계면에 있는 편의점이나 버스터미널을 포인트로 하면 좋겠다

     

     

     

    CP3 ~ CP4 황장교

     

    최고단에서 변속이 안된 상태로 2시간 넘게 달리고, 밥을 안 먹어서 반봉크 상태

    임고가서 저번에 먹은 제육볶음을 먹을려고 했으나 임고까지 가지도 못함

     

    기계면 편의점에서 마찬가지로 삼김 두개, 맥콜을 먹고 아이스크림을 져지 뒤에 꽂고 출발

     

     

     

    이리재 첫번째를 꾸역꾸역 넘고 10% 표지판 보이자마자 내려서 끌바
    임고까지 못가고 중간에 보인 설렁탕 가게
    와우 너무 맛있었음, 반봉크여서 이리재에서 초코바 캬라멜 보급품 거의 다 집어 넣었는데도 밥이 잘 들어가서 아직까지 할만하구나 생각
    설렁탕 가게에서 파는 커피, 반봉크여서 시럼 3펌프
    여기는 CP4, 깜빡하다 지나쳐서 다시 돌아옴

     

     

    CP4 ~ 도착지

     

    평지 속도계로 20만 맞추자라는 생각으로 꾸역꾸역

     

    역시나 한방에 가지 못하고 아화에서 또 보급
    가다보니 막다른 길, 내 인생은 막다른 길이 아니다
    여기는 건천, 저번에 저기서 먹은 육회비빔밥 맛났음
    그래도 도착

     

     

     

    와 브롬톤 기어비가 로드에 비해 부족하기에

    예전에는 나름 생각하며 달렸는데, 이번에는 그냥 가다가 힘들면 버스타고 오면 되지 라는 생각을 해서 더 힘든건지,

     

    기어변속이 안 되었다 하더라도 이렇게 힘든건지,

    다음에는 중간 기어로 변속하고 배터리 빼서 싱글로 완성하여 완주를 해볼까 하는 생각도 들더라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