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4월 15일 토요일 매우맑음, 9시까지 퍼페토, 방풍 암워머, 방풍 레그워머 착용



0.

랜도너스 대구 300k를 가긴 가야하는데 너무나 안 타서 퍼머넌트 제안했던 경로를 따라감

경로는 고령보출발하여 고령-가야-성주-직지사-김천혁신도시-칠곡보를 찍고 다시고령보에 도착

역시나 공백기 만큼 몸은 처지고 겨우겨우 도착




1.

집-고령보-고령-가야


작년 대구200k 코스의 고령IC쪽으로 무난히 통과하여 고령통과, 대가야를 지나가는 길은 조용할 듯 하나 야로면까지 차량 통행량이 약간 있다. 하지만 시골길인만큼 무난히 통과하고,

저 멀리 해인사 자락 가야산이 보이는 쯤에는 쭉 뻗은 도로를 따라 달린다. 열심히 달리고 싶으나 살짝 페달을 돌린 것 같은데 30을 넘어가는 속도가 나와 이러다 퍼질까봐 속도를 제한하며 해인사 자락 입성

저번에 해인사 왔을 때 맛있게 먹었던 가게도 지나고, 성주로 넘어가기 위해 솔티재 업힐시작, 헥헥 대며 오르지 않았으나 정상에서 워머를 벗는데 뭔가 힘이 쭉 빠지는 느낌이다.





2.

가야-성주-김천-왜관



솔티재 다운 후 농협 하나로 마트에서 보급하고, 힘을 내어 성주호로 달려 간다. 하지만 힘은 안 나고 자꾸 처진다. 죽 죽 처지는 느낌,

성주쪽은 벚꽃이 거의 다 떨어졌지만 김천쪽은 벚꽃이 조금 남아 있고, 바람이 부니 벚꽃이 꽤 흩날린다. 

퍼머넌트 제안 코스는 가릇재를 넘고 대덕-지례-구성을 거쳐 바람재 넘고 직지사 찍고 오는 길인데 힘이 나질 않아 그대로 조마쪽으로 넘어간다. 가다가 조마 하나로마트에서 다시 한번 더 보급하고,

김천 혁신도시에서 옛길을 따라 칠곡보를 찍어야하나 역시나 처지는 기분이 들어 그냥 3번 국도로 달린다. 호국의 다리에 도착하여 보급





3.

왜관-문양역



정말 힘이 안나서 문양역 점프, 이것도 국수집에서 올라가면 편한데, 왜 굳이 성주대교쪽으로 올라간건지,,, 힘이 드니 판단력이 흐려지고 총명하지 못하며 멍청해진다. 체력이 조금 더 좋아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나 노력을 하지 않는다. 아..  이번 300k는 고생길이 아주아주 훤하다.

아침에 8도, 오후2시쯤에 28도 일교차 20도 ㄷㄷㄷ 이걸 어째 극복해야 하나,






시작은 희망맥 맥모닝으로






저멀리 다리 밑으로 강정고령보 조형물이 보인다








시작은 좋았짘ㅋㅋㅋㅋ

















대가야 고령을 지나고










쭉 뻗은 한적한 길










저 멀리 가야산이 보이고 해인사 푯말이 보인다









저번에 왔을 때 청국장 맛있게 먹었던 식당











솔티재 정상




















수륜면 농협 하나로마트에서 보급












성주호 무흘구곡을 지나고













방향을 바꿔 조마면 농협 하나로맡에서 보급












3번 도로를 따라 호국의 다리에서 다시 한번 더 보급




















퍼페토가 얇다고 하지만 덥긴 덥더라, 그리고 갑자기 오른 온도에 적응 못한 나의 몸뚱아리










문양역에서 점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