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랑팔랑
봄 바람

내 머리결은 하늘거리고
허리 속으로 바람이 들어올 때면
나도 모르게 희열을 느낀다.

볕이 잘 드는 공원 벤치에 누워
하늘을 보다 잠이 든다.



'think alou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문 인식  (0) 2011.09.06
달이 차 오른다.  (0) 2011.06.12
여유로움  (0) 2011.04.10
껍데기  (0) 2011.03.28
자랑  (0) 2010.12.29
술이고  (0) 2010.11.28

티스토리 툴바